의정부뉴스
Update : 2018.12.11 화 01:02 모바일
뉴스사건·사고
김성원 의원 “택배 피해, CJ·대한통운 최다”
최문영 기자  |  press@ujbnew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27  11:54: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김성원 국회의원(한국당, 동두천‧연천)이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014~2018년 7월 택배운송서비스 피해 현황’ 분석 결과, 2013년 332건에서 2018년 183건(7월) 총 1479건의 소비자 피해가 접수됐고, 2016년 이후 매년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택배업체 중 CJ·대한통운이 317건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KG로지스 163건, 경동택배 158건, 한진 127건, KGB택배 110건, 로젠택배 97건, 롯데글로벌로지스(롯데택배) 63건 순이다.

피해신고 유형별로는 배송지연, 분실, 파손‧훼손 등 계약위반 사례가 1031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품질‧AS(포장불량 등)는 189건, 부당행위(오배송, 연락두절 등) 151건, 안전 54건 등이 뒤를 이었다.

사례로는 지난해 12월 A씨는 해외에 있는 동생으로부터 TV를 택배 배송 받았고, 담당기사가 TV를 설치하던 중 외부압력에 의한 패널 파손을 확인하였다. A씨는 택배사에 보상을 요구했지만 택배사는 ‘포장박스 외관 상 파손이 없다는 이유로 거부했다’고 신고했다.

소비자 B씨는 지인이 추석선물로 보낸 과일세트가 손상된 채 현관 문 앞에 놓여진 것을 확인하고 택배사에 배상을 요구했으나 택배사는 ‘배상처리를 지연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김 의원은 “민족의 명절 추석을 앞두고 택배 물량이 쏟아져나오는 가운데, 택배 소비자 피해사고는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택배사들의 구제노력은 국민 눈높이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명절 택배대란은 고질적인 문제임에도, 개선되지 않는 것은 공정위와 소비자원의 관리‧감독이 소홀했기 때문”이라며, “택배운송시스템, 인력수급, 인프라 개선 등 품질 개선을 통해 소비자를 보호할 수 있는 구조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7호선 노선 변경 “특별한 선물 없으면 안 된다”
2
“문제는 출입통제가 아니라 소통이다”
3
‘7호선 패스’… “성난 민심, 국회로 향했다”
4
의정부시 고위직 대거 은퇴… 공직사회가 변하고 있다
5
7호선 예산 삭감… 시민단체·도의회, 한목소리
6
의정부시의회, 재정자립도 역행… ‘의정비 인상’
7
道, 7호선 도봉산·포천 연장… 예타 면제 건의 예정
8
의정부시 출입통제시스템, 경기도 지자체로 번져
9
경기지역화폐 내년 시행… “골목상권 활성화 기대”
10
중국 단둥시 대표단, 의정부시의회 방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의정부시 청사로47번길 15, 405호 (금오동, 골드피아)  |  대표전화 :031-875-0234, 0502-011-0114(24시간)  |  팩스 : 031-601-8601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50260   |  등록일 : 2011. 07.  |  발행인 · 편집인 : 최문영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문영
Copyright 2011 의정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jb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