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뉴스
Update : 2020.9.25 금 09:45 모바일
뉴스사건·사고
이태원 다녀온 의정부시민… 나흘간 281명 자진 신고
최문영 기자  |  press@ujbnew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14  02:37: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뉴스1 제공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클럽 일대 방문 의정부지역 자진 신고자가 13일 단 하루 만에 115명이 추가됐다. 신고자는 나흘 만에 281명으로 증가했다.

자진 신고자 급증과 관련해 의정부시보건소 관계자는 “신고를 머뭇거리던 사람들이 방역당국이 통신사 기지국 데이터 추적으로 5월 연휴 기간 30분 이상 이태원동 클럽이나 근처에 머문 사람들에게 코로나19 검사 문자를 발송한 것이 큰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전했다.

경기도 감염병예방과는 13일 오후 공문을 통해 용산구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 2차 감염 차단을 위해 지자체에 ‘익명·무료’ 검사 시행을 지시했다.

익명 검사를 원하는 신고자는 의정부시 지정 병원 선별진료소를 이용할 수 없다. 익명 검사는 별도의 인적 사항 기재 없이 핸드폰 번호 하나로 검사가 가능하다.

의정부시보건소는 익명 검사를 위해  의정부의료원(흥선로142) ‘워킹스루 선별진료소’에 직원을 파견해 검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보건당국은 코로나19 확진자 35% 이상이 상당 기간 무증상 상태로 전파되는 점을 우려해 클럽발 2차 감염 확산은 이번주가 최대 고비라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4월 24일부터 5월 6일까지 이태원 클럽이나 근처를 방문한 사람들은 빠른 시일 내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검사 기간이 연휴보다 한 주 앞당겨진 것과 관련해 보건소 관계자는 “확진자 발생 전 상당 기간 무증상 상태 전파자 파악을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지난 1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클럽과 이 지역을 다녀온 도민에게 감염검사와 대인접촉금지 긴급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최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의정부시 따로국밥식 주택행정에 업체 반발 고조
2
노원 도봉운전면허시험장, 의정부 장암 이전 가능할까
3
색깔 뺀 의정부시의회… ‘소신 발언 이어져’
4
전국의사 총파업… 의정부지역 32개 의원 동참
5
경기북도 행정구역 개편… “정치가 개입하면 안돼”
6
경기도·한국기원·의정부시, 바둑전용경기장 건립 협약
7
“더 낮은 자세로 경청하겠습니다”
8
프랜차이즈 커피 매장 금지되자, 개인카페 손님 몰려
9
경기도 5개 산하기관, 경기북부지역 이전 확정
10
의정부백병원 코로나 전수조사, 421명 전원 음성 판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의정부시 청사로47번길 15, 405호 (금오동, 골드피아)  |  대표전화 :031-875-0234, 0502-011-0114(24시간)  |  팩스 : 031-935-0011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50260   |  등록일 : 2011. 07.  |  발행인 · 편집인 : 최문영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문영
Copyright 2011 의정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jb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