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뉴스
Update : 2020.5.30 토 23:04 모바일
뉴스정치
홍문종 “비례대표 출마는 박 前 대통령 뜻”
최문영 기자  |  press@ujbnew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30  15:59: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친박신당 홍문종 대표
친박신당(기호 11번) 홍문종 대표가 자신의 비례대표 출마는 “박근혜 前 대통령의 뜻”이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30일 오전 의정부시청 브리핑룸에서 “4·15총선은 문재인 정권을 끌어내리는 단초를 마련하고, 박 전 대통령을 감옥으로부터 구출해 내는 것으로 이승만 대통령의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한미동맹, 박정희 대통령의 산업화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공약했다.

홍 대표는 이날 “친박신당은 박 대통령의 뜻에 따라 비례대표 정당으로 출범했다. 하지만 대구 수성갑 곽성문 의원 경우 탄찬파 처단을 이유로 지역 출마를 허락했다. 소수의 후보자 외엔 12명의 비례대표를 공천했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지역구 출마 계획 후 돌연 비례대표로 변경한 이유에 대해선 “박 대통령의  권유다. 당명, 당컬러, 당엠블럼도 다 대통령께서 만들어주셨다.

박 대통령께서 야당 대통합을 원해, 친박신당 대표인 제가 지역구에 출마해 후보들과 다투는 것은 대통합 정신에 어긋난다. 친박신당 지지율이 지금 겨우 3%를 넘고 있다.

의정부에 모든 (보수)세력들에 모범을 보여주자는 의미에서 전국구로 출마한다는 뜻을 박 대통령께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현재 진행 중인 대법원 재판과 관련해 “박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들 다 감옥에 갔다. 홍문종은 아직도 무죄이기 때문에 제가 여러분 앞에서 당당하게 말씀드린다. 만약 제가 재판 과정에 한 점 의혹과 부끄러움이 있다면 친박신당 대표로 나설 수도 없고, 박 대통령께서 허락하지 않았으리라 생각된다”고 말했다.

의정부시민에게 신의를 잃었다는 질문에는 “그런 면도 없지 않아 있으리라 생각한다. 그동안 제가 생각하기에는 의정부에 공약한 큰 것들은 정말 많이 이루어졌다. 또 이런저런 일로 잘 이루지 못 한 부분도 있다.

그런 의미에서 홍문종이 신의를 잃었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계시면 그 부분도 제 책임이라고 말씀을 드린다

하지만 3선의 집권여당 사무총장, 상임위원장으로 최소한 의정부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노력해 왔다”고 해명했다.

홍 대표는 “전국 득표 3.5%를 넘기면 2명이 당선되고 5%를 넘기면 4명이 당선권으로 과거 친박세력이 여론조사에서 15%를 넘겨 이번 선거에 기대한다”면서 “이번 선거에 당원·동지 5만~10만명으로 어렵지만 선거를 치룰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과거 지역 정치와 관련해 “빈미선(의정부시의회 한나라당 시의원) 전 시의장(무소속)과 정치적 오해가 있었다. 의정부에 살면서 같은 방향을 가지 못 했던 점에 아쉬움이 남는다. 하지만 (빈 의장이) 서로 이해하고 같은 방향을 가자는 뜻을 먼저 전해 너무 감사하다”고 전했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최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이태원 다녀온 의정부시민… 이틀간 백여명 자진 신고
2
이태원 다녀온 의정부시민… 나흘간 281명 자진 신고
3
용현동 확진자 21·男… 이태원 킹·퀸·트렁크 클럽 방문
4
노래방·유흥주점·콜라텍 등 2주간 집합금지 명령
5
긴급재난지원금에 ‘전통시장·대형마트’ 희비 엇갈려
6
의정부시 긴급재난지원금 1269억3100만원 지급
7
의정부시, 이태원 관련자 468명 신고… 시민 의식 빛나
8
의정부예총, 김원기 신임 회장 선출
9
신곡동 발곡근린공원… 46년 만에 시민 품으로
10
의정부 女목사 오락가락 진술에 나흘간 방역공백 발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의정부시 청사로47번길 15, 405호 (금오동, 골드피아)  |  대표전화 :031-875-0234, 0502-011-0114(24시간)  |  팩스 : 031-935-0011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50260   |  등록일 : 2011. 07.  |  발행인 · 편집인 : 최문영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문영
Copyright 2011 의정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jb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