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뉴스
Update : 2019.7.18 목 23:53 모바일
매거진공연ㆍ전시
“웰메이드 연극 ‘손 없는 색시’ 공연
최문영 기자  |  press@ujbnew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27  09:42: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의정부예술의전당 상주단체 ‘예술무대산’이 선보이는 연극 <손 없는 색시>(작 경민선, 연출 조현산)가 6월 26일부터 7월 4일까지 7일간 의정부예술의전당 소극장에서 관객들을 맞는다.

연극 <손 없는 색시>는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 러시아, 유럽 등 세계 곳곳에 퍼져 있는 설화를 바탕으로 성찰과 아픔, 회복과 믿음을 꿈꾸는 이야기다.

작품의 줄거리는 전쟁에서 살아 돌아오지 못한 남편으로 인해 한이 맺혀 매일 가슴 치는 색시, 그런 색시의 양 손은 가슴을 치기 싫다며 어느 날 스스로 떨어져나간다.

색시는 떨어져 나간 손을 찾겠다며 온 동네를 헤집고 다닌다는 이야기로 전쟁의 상흔과 아픔을 극의 줄기로 한 예술무대산이 선보이는 또 하나의 개성 넘치는 인형극이다.

지난 2017년 5월, 서울 남산예술센터에서 첫 선을 보인 이 작품은 인형극은 아동극이라는 편견을 깨며 감동과 재미를 이끌어낸 수작이란 평을 이끌어냈다.

작품에선 기존 설화의 서사구조를 비틀어 색시의 손이 스스로 떨어져 나간다는 내용으로 바꾸며 현대 사회의 이야기를 상징적으로 담아냈다.

국악 뮤지컬, 창작 판소리 등 전통연희 극작 부문에서 활동해 온 극작가 경민선은 과거의 이야기를 재해석해 상실의 아픔을 맞은 이들에게 '회복이란, 상처를 인정하고 나아가는 것'이란 위로를 건넨다.

작품의 핵심 캐릭터인 '손'은, 때로는 색시를 떠나버린 물질적인 손으로, 때로는 전쟁의 상처를 껴안은 땅으로 모습을 바꾸며 등장하고, 그 위에 정교한 인형술과 각종 오브제, 도르래를 활용한 무대 구조가 조화를 이루며 희곡이 담고 있는 시적이고 상징적인 것을 아름답게 구현해낸다.

무대에 등장하는 모든 배우는 이야기꾼이자 인형 연기자다. 배우들의 몸은 인형이나 오브제로 변했다가, 세트와 소품의 역할을 하는 등 무대 위에서 인물과 공간들을 끊임없이 창조한다.

때로는 광대처럼, 때로는 정령처럼 인물과 공간을 만들어내며 시적인 전개와 독특한 분위기, 그리고 그 안에 숨겨진 묵직한 메시지까지 전달한다.

여기에 소리로서 존재하는 음악은 색시와 늙은 아들의 여정과 사계절의 변화를 표현하고, 해학적이고 상징적인 극의 분위기를 자아낸다.

조현산 연출은 “인형의 표정은 단 하나뿐이라서, 인형극을 보는 것은 마치 은유가 가득한 시를 읽는 것과 같다”라며 아름답고 시적인 이야기를 예술무대산이 독창적이고 섬세한 인형과 오브제의 표정과 움직임을 통해 전하고 관객들은 이러한 인형의 표정 속에 숨어 있는 숱한 감정과 상념을 상상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홍문종 ‘우리공화당’ 창당… 지역 보수 헤쳐모여
2
의정부제일시장 '야시장' 개장… 트랜디한 음식 선뵈
3
의정부시의회 ‘자기부정 본능’ 되살아나?
4
의정부시 역전근린공원 ‘쿨링포그’ 운영
5
KBS전국노래자랑 의정부시편 6월 23일 방영
6
경기도, 하반기 실·국장, 부단체장 정기인사 단행
7
의정부시 도시공원위원회 개최
8
의정부시 ‘The G&B CITY 프로젝트’ 추진
9
이성인 의정부시 부시장 명예 퇴임식
10
경기평화광장, 매주 토요일 밤 잔디밭 영화제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의정부시 청사로47번길 15, 405호 (금오동, 골드피아)  |  대표전화 :031-875-0234, 0502-011-0114(24시간)  |  팩스 : 031-935-0011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50260   |  등록일 : 2011. 07.  |  발행인 · 편집인 : 최문영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문영
Copyright 2011 의정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jb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