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뉴스
Update : 2019.1.18 금 01:42 모바일
뉴스사건·사고
네 살배기 딸 학대 사망케 한 親母 구속, 검찰 송치
최문영 기자  |  press@ujbnew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9  14:43: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딸(4)이 “바지에 소변을 봤다”는 이유로 화장실에 감금 방치해 사망케 한 친모 A씨(33)가 9일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은 A씨가 1월 1일 새벽 3시경 딸이 소변을 가리지 못하고 말을 안 들어 버릇을 고치겠다는 의도로 약 4시간 동안 화장실에 감금, 같은 날 새벽 7시 욕실에서 쓰러진 것을 확인하고 별다른 조치 없이 안방에 눕혀 놓아 딸이 사망하였다는 진술 확인 후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A씨를 긴급체포 했다.

최초 수사과정에서, 친모 A씨는 딸에게 벌을 세운 것은 맞지만 때리거나 학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국과수 부검소견(두부에 다량의 혈종 발견 등, 직접적 사망 원인 가능성 제기) 및 주변인 진술 등을 토대로 수사한 결과 사망 전날 12월 31일 저녁 딸이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조리기구(후라이 팬)로 머리를 폭행한 사실이 확인됐다.

경찰은 또 다른 자녀 2명(10·여, 5·남)에 대해 아동보호전문기관과 협조해 수사한 결과 외상이 없고 자녀들 진술도 일치 사망한 피해자 외 다른 학대행위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남은 두 자녀는 외할머니에게 인계하고 아동보호전문기관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보호·관찰을 실시 할 예정이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공직자, 청렴도 문제…“아인슈타인도 못 푼다?”
2
한국당 의정부 당협위원장, 강세창·이형섭 낙점
3
경기도 실·국장, 부단체장 29명 인사 단행
4
스물한 살 설렘, 공직에 들어와 39년이 흘렀습니다
5
안병용 ‘캠프잭슨 국제아트센터’ 재도전 천명
6
의정부경전철 새 사업자 선정, 실시협약 조인식
7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파주~삼성) 착공식
8
안병용 “평화통일 중심도시… 최선 다할 터”
9
의정부시 행정혁신위원회 연구과제 발표회 개최
10
의정부예당 송년 달빛음악회… ‘Thank U 2018’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의정부시 청사로47번길 15, 405호 (금오동, 골드피아)  |  대표전화 :031-875-0234, 0502-011-0114(24시간)  |  팩스 : 031-601-8601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50260   |  등록일 : 2011. 07.  |  발행인 · 편집인 : 최문영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문영
Copyright 2011 의정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jb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