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뉴스
Update : 2019.3.19 화 22:45 모바일
뉴스사건·사고
네 살배기 딸 학대 사망케 한 親母 구속, 검찰 송치
최문영 기자  |  press@ujbnew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9  14:43: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딸(4)이 “바지에 소변을 봤다”는 이유로 화장실에 감금 방치해 사망케 한 친모 A씨(33)가 9일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은 A씨가 1월 1일 새벽 3시경 딸이 소변을 가리지 못하고 말을 안 들어 버릇을 고치겠다는 의도로 약 4시간 동안 화장실에 감금, 같은 날 새벽 7시 욕실에서 쓰러진 것을 확인하고 별다른 조치 없이 안방에 눕혀 놓아 딸이 사망하였다는 진술 확인 후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A씨를 긴급체포 했다.

최초 수사과정에서, 친모 A씨는 딸에게 벌을 세운 것은 맞지만 때리거나 학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국과수 부검소견(두부에 다량의 혈종 발견 등, 직접적 사망 원인 가능성 제기) 및 주변인 진술 등을 토대로 수사한 결과 사망 전날 12월 31일 저녁 딸이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조리기구(후라이 팬)로 머리를 폭행한 사실이 확인됐다.

경찰은 또 다른 자녀 2명(10·여, 5·남)에 대해 아동보호전문기관과 협조해 수사한 결과 외상이 없고 자녀들 진술도 일치 사망한 피해자 외 다른 학대행위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남은 두 자녀는 외할머니에게 인계하고 아동보호전문기관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보호·관찰을 실시 할 예정이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道, 7호선 대안노선 용역… 기본계획변경안 수준 요구
2
청소년지도협의회장 선출 반발…지역사회 갈등 고조
3
의정부시 “7호선 노선 변경 검토용역 않는다”
4
의정부노인회, 지회장 선거 리턴매치… 샅바싸움 고조
5
의정부시 “개발제한구역 불법투기, 더 이상 안돼”
6
7호선 시민단체 “안병용 의정부시장 주민소환” 주장
7
안병용, 전철 7호선 노선 변경 용역 포기 천명
8
타이거JK·윤미래, 의정부시 홍보대사 위촉
9
의정부평화포럼 창립총회 개최
10
의정부시, 민선7기 공약 추진상황 보고회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의정부시 청사로47번길 15, 405호 (금오동, 골드피아)  |  대표전화 :031-875-0234, 0502-011-0114(24시간)  |  팩스 : 031-935-0011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50260   |  등록일 : 2011. 07.  |  발행인 · 편집인 : 최문영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문영
Copyright 2011 의정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jb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