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뉴스
Update : 2018.10.18 목 11:46 모바일
뉴스사회
경기도민 60%, 추석이 다가오는 것은 즐거운 일
최문영 기자  |  press@ujbnew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9  20:34: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기도민 10명 중 6명은 다가오는 추석 명절을 즐거운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고, 도민의 42%는 경기도 외 지역으로 이동할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도가 자체 온라인 여론조사 시스템(survey.gg.go.kr)을 이용해 도민 패널 1092명을 대상으로 추석 명절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60.2%는 다가오는 추석이 ‘즐거운 일’이라고 답했다.

‘즐겁지 않다’고 답한 패널은 39.8%였는데, 이들은 그 이유로 ▲경제적 부담(33.8%)을 가장 많이 들었다. 그 다음 ▲명절 노동 부담(17.5%) ▲가족 간 갈등(14.3%) ▲친지의 잔소리(13.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추석에 고향을 방문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72.3%였는데 그 중 ‘경기도 외 지역’ 방문이 41.6%, ‘도내 지역’이 30.7%를 차지했다.

이번 추석 연휴기간 중 고향으로의 이동이 가장 많은 시기는 추석 전날인 9월 23일(49.9%)이었으며, 추석 당일인 9월 24일 이동하겠다는 의견도 37.7%로 꽤 높게 나타났다. 교통수단으로는 대부분 자가용(81.5%)을 이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고향방문 계획이 없는 응답자(194명)의 과반(51.5%)은 명절 기간 중 ‘특별히 하는 것 없이 휴식을 취하겠다’고 답했다. 그 밖에 ▲여행(14.9%) ▲영화, 공연 등 개인 취미(11.3%) ▲회사근무/학업(11.3%) 등이 뒤를 이었다.

추석 선물 구입처로는 ‘대형마트’(44.2%)가 가장 높게 선호됐고, ‘인터넷쇼핑몰(홈쇼핑)’ 이용 비중도 17.3%로 비교적 높았다. 반면 ‘전통(재래)시장을 이용하겠다’는 응답은 12.2% 수준으로 다소 낮았다. ‘선물 구입 계획이 없다’는 응답은 17.0%였다.

응답자의 71%는 ‘듣기 싫은 말로 스트레스를 받은 적이 있다’라고 답했는데, 이러한 응답은 20대 젊은층(77.9%)에서 높았다. 많이 언급된 유형으로는 ▲남들은 결혼해서 잘 산다는데 넌 뭐니 ▲더 늦기 전에 애부터 낳아야지 ▲요샌 뭐 먹고 사니 ▲벌써 가니(더 있다 가라) 등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 9월 6일부터 16일까지 ‘경기도 온라인 여론조사’ 홈페이지에서 진행됐다.

<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녹양동 공공주택지구… 대단위 그린밸트 해제 전망
2
경기도, 전철 타고 가볼 만한 숨은 명소들
3
안병용 의정부시장, 美2사단 추석 리셉션 참석
4
의정부시의회, 추석 맞아 사회복지시설 위문
5
의정부시 지역사회보장계획 수립 주민공청회
6
의정부시 평생교육비전센터 개청식
7
의정부시청소년수련관 “가족행복여행” 운영
8
의정부시 제31회 문화상 수상자 선정
9
의정부시협의회, 문희상 의장 간담회
10
의정부시 비보이 페스티벌… 3on3 BATTLE 열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의정부시 청사로47번길 15, 405호 (금오동, 골드피아)  |  대표전화 :031-875-0234, 0502-011-0114(24시간)  |  팩스 : 031-601-8601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50260   |  등록일 : 2011. 07.  |  발행인 · 편집인 : 최문영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문영
Copyright 2011 의정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ujbnews.kr